충주시가 세계무술공원을 원상복구하겠다며 이곳에 들어선 라이트월드에 대한 철거 작업을 하고 있는데요.

철거는 순조로운 가운데, 시는 행정대집행 기간을 한 달 더 연장하기로 했습니다. 

정현아 기자의 보돕니다.



충주 세계무술공원.

최근 공원에 대한
사용수익허가 취소 관련 법정싸움에서 
최종 승리한 시는 
공원을 원래대로 복구하기 위해

빛 테마파크인 
라이트월드와 관련된 
각종 조형물을 철거하고 있습니다. 

<중간 제목: 충주시, 지난 6월 라이트월드 조형물 철거 시작>

지난 6월 29일 행정대집행을 통해
강제 철거를 시작한 이후 

한 달 사이 주변 펜스와 
매표소 컨테이너 등은 옮겨졌고  
대형 조형물과 
각종 소형 조형물들이 철거돼 

<중간 제목: 조형물 대부분 철거…일부 가설 건축물 등 남아>

현재 무술공원에는 
루미나리에 쇠기둥과 
일부 가설 건축물 등만 남아있는 상탭니다. 
<현장인터뷰>이현섭/충주시 관광개발1팀장
“충주시에서는 지난 6월 말부터 라이트월드 시설물에 대해서 행정대집행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지금 시민들께서도 무술공원을 방문하시면 그전과 달라진 모습을 확연히 느끼실 수 있습니다.”

철거에 드는 비용은 
앞서 라이트월드의 사업 시작 단계에서 받아뒀던 
예치금 6억 5천만 원 중 
남아 있는 6억 3천만 원에서
쓰일 예정입니다. 

<중간 제목: 원상복구 비용 예치금 활용…행정대집행 기간 연장키로>

원상복구 작업이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시는 오는 7월 31일까지로 예고했던 
행정대집행 기간을 
한 달 더 연장하기로 했습니다. 

공원 내 지장물의 소유자들과 
처분 방법을 조율하기 위한
시간이 필요하다고 판단한 겁니다.
<현장인터뷰>이현섭/충주시 관광개발1팀장
“소형 조형물 위주로는 다 철거가 되었고요. 지금 현재는 대형 조형물 위주로 몇 점 정도만 남아있는 상태입니다. 남아있는 대형 조형물도 시에서는 조만간 조속히 행정대집행을 통해서 철거할 예정입니다.”

조형물을 철거한 뒤에도 
이를 설치하기 위해 
공원 바닥에 깔았던 콘크리트나 
각종 전선들을 치우는 
작업은 이어지게 됩니다. 

<중간 제목: 전선 등 원상복구 추진…실시설계 용역 진행>

시는 세계무술공원을 원상태로 돌려놓기 위한
실시설계 용역을 진행해 
규모를 확정할 계획으로 
최종 원상복구까지는 
시일이 걸릴 것으로 보입니다. 
CCS뉴스 정현압니다.(편집 김 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