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시가 라이트월드 철거 공사를 특정 업체에 몰아줬다는 의혹이 제기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습니다.
 
시와 경찰에 따르면 충북경찰청은 지난 27일 오후 시청 담당부서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해 시설물 철거 공사 관련 서류를 확보했습니다.
 
경찰은 모두 2억 원 대의 철거공사를 수의계약이 가능한 2천만 원 이하로 쪼개는 방법으로 시가 특정업체에 일감을 몰아준 것으로 의심하고 있습니다.
 
이에 대해 시 관계자는 “투자자들의 저항 상황 속 철거 대상물이 여러 곳에 산재해 공정을 나눠 발주한 것”이라며 위법한 공사 발주는 아니라고 설명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