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평군이 보행로가 없었던 증평대교 인근에 자전거보행자겸용 도로를 조성했습니다.

 

군은 1억4천300만원을 투입해 증평읍 오천자전거길에서 시외버스터미널까지 약 110m 구간에 자전거보행자겸용도로를 조성했습니다.

 

군은 신도심과 원도심 골목상권을 연결하는 최단 거리 보행로 확보를 통해 원도심의 접근성과 연결성이 강화될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