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트월드 투자자들이 시설 무료 개방 입장을 밝힌 가운데 충주시가 즉각 반발했습니다.
 
시는 보도자료를 통해 “라이트월드 측은 지난 2월10일 집행정지 효력이 상실된 뒤에도 세계무술공원을 무단으로 점유해 불법으로 영업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사업자와 투자자들의 지속적인 불법 행위 근절과 시민 안전, 공익을 위해 행정대집행 절차를 밟는 것”이라고 했습니다.
 
앞서 라이트월드 투자자들은 “시장이 지방선거를 앞두고 불리한 계약 변경을 관철해 빚어진 사태”라며 “이번 주말부터 시설을 무료로 개방 하겠다”고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