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족의 대명절 추석 연휴가 본격적으로 시작됐습니다.


올해는 코로나19로 명절이면 북적이던 재래시장과 터미널도 예년만 못한데요.


달라진 추석 풍경을 임가영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코로나 19 사태 이후명절을 처음 맞은 청주 육거리재래시장.평소 같으면 코로나19로 썰렁했던 이 곳도반짝 활기를 찾았습니다.추석 대표 음식인 송편을 찾는 손님들로북적이는 떡집. 모처럼 바빠진 손길에 상인들 입가에는미소가 넘칩니다.<인터뷰 김나연 청주 육거리시장 떡집 상인>"너무 즐거워요. 바빠서 평소에는 손님이 없었어요. 그런데 명절이라 손님이 많아서 즐거워요."하지만 명절 대목 특수를 누리며발디딜틈 없었던 예년과 비교하면찾는 이가 눈에 띄게 줄은 모습입니다.배추 1포기·배 1개에 1만 원,생닭 한 마리에 1만 2~3천 원 등치솟은 물가에 물건을 집었다 놓다를 반복하는풍경도 쉽게 볼 수 있습니다.<인터뷰 박순안 청주시 모충동>"사람이 좀 없어요. 전에는 밀리고 그랬는데 육거리도 코로나로 인해 사람이 없네요."코로나19로 시장 곳곳에 손소독제가 비치되고방역 현수막도 붙었지만종종 마스크를 쓰지 않은 사람들도 보여눈살을 찌푸리게 했습니다.추석을 하루 앞둔 청주 고속버스터미널.연휴라고 하기에는 믿지 못할 정도로한산합니다.예년 이맘 때면 선물 꾸러미를 안고버스에 올랐던 사람들의 모습은온데간데 없고명절 연휴 역귀성은 옛말같아 보입니다.<인터뷰 박창길 고속버스 기사>"처음인 것 같아요. 코로나 영향이 너무 큰 것 같아요. 지금한 1/10 그 정도, 반 이상 더 없어요."KTX오송역도 상황은 마찬가지.주말 수준에도 못 미치는 이용객에적막감마저 감돌았습니다.더도 말고 덜도 말고 한가위만 같아라는 속담이무색할 정도로 달라진 추석 풍경.예전처럼 가족이 모두 모여 북적이진 않아도 마음만큼은 따스한 정이 넘치는추석 명절 보내시길 바랍니다.HCNNEWS임가영입니다.(임헌태)